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여행 Travel 2014.06.06 09:30

부산여행 3일째 - 태종대

부산에 온지 삼일째 아침,

평소 운동량이 워낙 부족해서 그런지 젖산 분해가 빨리 안되어 발목 발바닥은 여전히 피로한 상태로 숙소를 나서

중앙역 라커에 짐을 넣어두고 버스를 타고 태종대공원으로 출발.


태종대는 아래와 같은 곳이다.


큰지도보기

태종대공원 / 도시근린공원

주소
부산 영도구 동삼동 29-1번지
전화
051-405-2004
설명
부산대교를 지나 영도해안을 따라 9.1㎞의 최남단에 위치하고 있는 ...




공원에 들어가니 많은 사람들과 셔틀버스가 시계반대방향으로 돌기에, 시계방향으로 돌기로 결정하고 진입.

공원 입구 근처 편의점에서 커피 하나씩을 사들고 왔다.



걸어올라가다보니 식수대가 아주 쌩뚱맞게 갑자기 튀어나오기도 하고



이 파 같이 생긴 식물은 이름이 뭐지..

회사에 파 같은거 많이 심어놨다고 하는데 파는 아닐거라고 이야기하면서도 진짜 뭐인지는 말해줄 수 없는 무지함이 아쉬움..



태종사라는 절이 있어서 한번 가보기로 했는데



뭔가 그저께 보고온 용궁사와 스케일 차이가 많이 났다. 

그리고 음.... 콘크리트 건물인가 이건???



태종사에서 나와서 다시 조금 올라가다보니 한국전쟁 참전 영도부대 참전용사비가 있었다.

전쟁개요와 함께 참전용사 이름들이 하나하나 적힌 비석이 있었다.



그 옆으로 드리워진 나무 중에 가지 끝이 뭔가 이상한 나무가 있어서 한컷.



태종대공원을 다누비는 다누비버스....... 가 달려오고 있다. 저거 탈 걸 그랬나.. 몹시 다리아프다...

(나중에 한바퀴 다 돌고 내려가서 보니 대기인원이 많아서 2시간 기다려야 탈 수 있다고 한다 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걷다보니 언덕등성이 뒤로 보이는 등대. 저기 가보자!!



그리고 걷다보니 언덕 아래로 보이는데.. 하아.. 저기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와야한다고??? 안가!



신선바위인지 자살바위인지.... 태종대의 랜드마크인 것 같은데 역시 올라오기 힘들 것 같아서 안감 ㅋ



있다가 유람선 타면서 둘러봐야지~~~ 하고 발길을 돌렸는데  결국 유람선도 안탔지...  



원래 이런 기암괴석절벽절경을 보러 태종대 오는거라하더군.... 



유람선 선착장도 여러개고 유람선도 여러개 있는듯.

그나저나 여기 근처에서 아주머니들이 회 판타고 했는데 아침에 비도 살짝 오고 그래서 잠정 휴일인건가..



조금 더 걸어오니 자갈마당이 보인다. 파도가 칠 때 마다 자갈이 부딫히는 소리가 좋다는 자갈마당



역시나 내려갔다가 올라오기 귀찮아서 안내려갔다.



여기도 절벽이 멋드러진다.


조금 더 걷다보니 드디어 입구로 돌아와서 버스를 타고 밥먹으러 고고싱


신고
TOTAL 688,400 TODAY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