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주변 2006.12.30 23:54

동아리 MT의 먹이

퓨전음식과 개밥의 차이는 무엇일까. 동아리 MT에서 먹었던, 혹은 기획했던 모든 개밥들, 유명한 요리사가 만들면 과연 퓨전요리라 불릴 수 있을까?

떡볶이를 만드는 동안. 농담으로 했던 소리였겠지만, 공교롭게도 사온 과자들은 모두 해물(새우X, 자갈X, 꽃게X....) 해물 떡볶이를 만든다는 말에, 당연히. 설마. 아무리 그래도 진짜로 그따위 음식을 제조하진 않겠지 하면서도, 승빈어린이가 떡볶이를 "조합"하는 내내 걱정되었다. 역시 한두번 해 본 솜씨가 아니라 그런지 이것저것 멋대로 넣은 어린이의 떡볶이는 묘하게도 나쁘지 않은 맛을 선사했다. 쫄면이 불것을 예상했던지, 덜익은채로 내주는 센스는 감탄치 않을 수 없었고, 풀뿌리 하나 없지만 이것저것 많이 들어간 떡볶이는 순식간에 동이 났다.

그다음이 껍질탕이었나? 홍합 알맹이는 빠져나가 깊이 깊이 잠수탄 듯 내가 맛봤던 위쪽의 시커먼 놈들은 껍데기만 남아있었다. 전화해가며, 티격태격해가며 만들어온 홍합탕엔 무슨짓을 했는지 국물이 붉었고 싱거웠다. 두번째로 끓여온 건 맛있다며 환영을 받은 듯 했지만, 난 왠지 먹고싶지 않았다. 아, 약간 떠먹은 국물에선 평소에 먹던 홍합탕의 냄새가 났었다. 설탕과 물엿을 넣었다는 후일담이 전해지는 무서운 홍합탕.

그리고 냄비에, 밥솥에 통째 비벼먹은 카레와 짜장. 이것이 개밥의 절정이었다고나 할까. 뭔가 심심하고 맛 안나는 김치와 함께 먹은 카레와 짜장, 평소에 먹던 맛이지만 희석된, 묽은 맛이었다. 신비로운 밥솥은 전기밥솥 주제에 놀라운 3층밥을 선보였다. 생쌀 2쿼터와 적절한밥 1쿼터와 나머지 1쿼터의 꼬들꼬들누룽지. 두번째 상문형의 밥은 또다시 놀랍게도 멀쩡했다. 멀쩡하지 않았을 지도 모르지만, 어쨌든 멀쩡했다.

또 뭔가 해먹은게 있었던가? 고추장과 참치를 그냥 비볐던 밥은 내가 맛보지 않아서 뭐라 할 수 없고, 또 다른 메뉴는 없었던 듯 하다. 나가서 먹을땐 그저 조리하지 않아도 되는 빵,과자따위가 마음에 든다 :)
TOTAL 698,106 TODAY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