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8.01.31 09:15

20070813_불평투성이

계속 비만 내려대는 바람에 조원훈련 한번 제대로 못한채 벌써 5일째. 그만 와라 비!
어저께는 영화감상을 건빵과 맛스타와 함께 했다.
<우아한 세계>, <극락도 살인사건> 2편을 봤는데
중간중간 졸면서 봐서 그런지 영 재미는 없다.
특히 우아한 세계는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겠다.
튀겨먹고 말아먹던 건빵을 그냥 먹으니 얼마나 텁텁한지.
오렌지맛 맛스타와는 절대! NEVER 안 어울리잖아.

+2008/01/31 일기를 옮겨쓰는 지금 왜 이런 불평을 했는지 이런 진지가 어딨다고. 하하하
신변잡기/군딩 2007.06.17 00:03

20070320_각개숙영

아침부터 바쁘게 짐을 꾸리고 정리해서 가장먼저 출발했다
완전군장을 둘러메고 한 시간 쯔음 걸어서 숙영지에 도착해서
군장을 내려놓는 순간의 해방감이란.
후다닥 텐트를 치고 짐을 넣고보니 허어 답답하다.
이 좁은 공간에서 세명이나 자야하나.
요즘 날씨는 풀렸지만 워낙 숙영이 힘들다는 소리를 들어 (화생방이 끝나고나니..) 걱정이 앞섰다.

오전 오후 내도록 낮은 포복이니 응용포복이니 하며
땅바닥을 끊임없이 기어다녔더니 온몸이 쑤시더라.
군데군데 상처도 나고 쓰라리더라. 야간에도 몇번 기고나니 밤이왔다.

초번초 불침번을 서며 까먹은 건빵과 자유시간은 꿀맛.. 은 아니지만 맛있었다.
그렇게 잠이 들었다. 춥지는 않다. 다른애들 츄리닝 입고 잘 때 난 전투복에 야상 다 입고 잤으니.
TOTAL 705,714 TODAY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