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7:09

20070419_평가

정식 교육이 끝났다.
앞으로 남은건 실기평가,요약평가,3차시험등 평가들 뿐이다.
3주동안 지루해하며 배운내용들이니 평가를 못받아서는 안될 일이다.
그런데도 자율학습시간에 책을 봤더니 아직도 헷갈리는 부분들이 많지만.. 뭐
어떻게든 되겠지 하며 책 보기는 포기하고 빈둥빈둥 거린다.
졸립다.
춘곤증인지 식곤증인지 계속 졸립다.
간밤엔 별 일 없이 잘 잤는데도
그저 꾸벅꾸벅 졸고만 싶더라.
오늘은 불침번이 있기에 내일은 어찌 될런지 기대된다.
Vision-NQ 낭독도 있는데 코가 막혀 목소리가 엉망이다.
자야되는데 왜 두가지가 겹치는거지.
쳇.
드라마가 너무 보고싶었던 생활관 녀석들은
조교로부터 전수받은 야간 TV보는 법을 그대로 시행했다.
포단으로 문을 가리고 불침번과 문지기와 리모코너 3의 조합으로
대여섯명은 TV를 즐거이(음량수치2로는 제대로 들리지도 않았지만.)
20~30분간 시청했다.
좀 더 자신감을 가지게되면 아마 밤잠을 설치게 되지 않을까
신변잡기/군딩 2007.06.18 07:49

20070402_첫수업

입교식이 있고, 첫수업이 있었다.
아침 기상은 종전과 같은 6시지만 환복이나 침구류 정리시간은 널널하기만 하다.
아니, 보채는 사람이 없어서 그저 그럴 뿐인지도 모르겠다.
긴장되는 첫 수업. 교관이신 최재영 준위님은 꽤나 푸근한 인상이셨다.
134시간동안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그렇게 힘들 것만 같진 않았다.
강의실에서 받는 이론 교육이라 어쩔 수 없이 졸립다.
졸린 가운데 몇마디 들은 교육내용은 꽤나 흥미롭고 재미있었다.
하지만 별 내용도 없는데 134시간이나 수업을 어떻게 할 지 걱정된다.
체력단련을 위해 뜀걸음을 시키더라.
수백미터 코스를 두바퀴 뛰었나?
발목이며 정강이뼈가 쑤시는게.. 운동부족이다.
TOTAL 705,824 TODAY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