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8:17

20070501_등산

5월 가정의 달의 시작이다.
빨간날이 24일 석가탄신일 밖에 없어서 쬐끔 안타까웠다.
오전엔 북한산 등반이 있었다.
밤새 비가와서 혹시 안갈지도 모르겠다는 기대를 조금 하기도 했지만.
당장 비가 안와서 그런지 계획대로 등산을 시작했다.
540m였던가? 그정도 높이의 비보을 목표로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동아리 MT때 이후로 '산만' 타는건 오랜만이다.
비온뒤라 습해서 그런지 그리 움직이지도 않았는데 땀이 흐르기 시작했다.
미끌미끌한 바윗돌이 많아 조심조심.. 한시간 하고 조금 더 걸어 목표지인 비봉에 도착!
커다란 돌덩이가 반겨주었고, 어딘진 모르겠지만 서울 시내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땀에 젖은 녀석들의 등짝에서 피어오르는 '김'이 구름이 되어 떠다녔다.
등짝구름 말고 진짜 구름도 희미하게 떠다니는 듯 했다. 신비로운 기분이었다.
가습기에 코를 박았을 때 같은 축축한 기운을 한껏 느꼈다.
축축한게 음이온이 많이 나올 듯한 기분이었다.
힘들었지만 간만에 땀을 뺐더니 개운했다.
신변잡기/군딩 2007.06.17 08:43

20070326_구급법

구급법훈련이 있었다.
지혈법 상처보호 부목대는법 따위를 배우고
환자운반 심폐소생술까지 배웠다.
허허 내가 이 시커먼 놈과 입을 맞춰야만 하는건가...
걱정은 기우였고 숨 불어넣는 시늉하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참으로 다행한 일이군.

환자역을 맡아 누웠을때 바라본 하늘은 참 경이로웠다.
구름 위에서 뭔가로 내리쳐 툭툭 튀어나온 철판같은 모양이었다.
꼭 사진에 담고 싶은... 신기로운 모양의 구름떼.

구급법 이후엔 총검술 훈련을 간단히 받고
공사장 돌나르는 강제... 무보수 노동을 했다.
공사비에서 인건비를 우리 훈련병들의 노동력으로 대신하는 걸지도 모른다.
그래도 별 수 있나. 계급사회의 최말단인 우리 훈련병들이.. 크크

계급장을 받았다. 이제 이등병 흉내내고 다니게 된다.
TOTAL 705,714 TODAY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