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9:44

20070517_무게

몸무게가 점 점 더 늘어가고만 있다.
활동복을 입고 몸무게를 재어보니 드디어 70킬로그램의 고지에 다다랐다.
올해 초 목표로 삼았딴 5킬로그램 찌기 (원랜 3~4킬로였던 것 같은데..)를
2배 초과달성한 것이다. 며칠전 68킬로그램의 수치를 보고선 밥도 조금 먹는 등
탄수화물의 섭취를 줄이려 했는데 오늘만 해도
아이스크림 두돈반(두통반이겠지..)우유는 선임들 팥빙수에 넣고 남은것들
모조리 먹다보니 세통정도는 족히 먹은 것 같고. 아침먹고 바로 라면에 계란 풀어 먹고
점심먹고는 짜장.. 먹고 저녁먹기 직전에 빵하나 먹고.. 결국 오늘 저녁
70킬로그램을.. 70킬로그램의 몸무게를 가지게 된 것이다. 하아 이놈의 뱃살 어찌 없에나.
다이어트 고민을 몇년째 58~59킬로그램의 정량제 몸무게를 가졌던 재가.. 이 내가 하게 되다니
끔찍해!

아. 오늘 쬐끄만 뱀 한마리를 발견했다. 왠지 잡고싶더라.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4:57

20070409_잠

8시간의 길다면 길지만 평소 수면습관에 비해 턱없이 짧은 수면시간에 점점 적응해가고 있다.
낮에 졸리는건 매 한가지지만 아침에 깨어날 땐 개운한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잦아졌다.
아침 일찍 일어나는 것에 거부감이 없으니,
훈련소 때부터 이름 아침이 힘들진 않지만 상쾌한건 오랜만이다.

새로운 교육과정에 들어갔지만 역시나 반복에 반복을 거듭한다.
똑똑한 녀석들만 있는게 아니라 초졸.. 은 없겠지만
여하튼 이제껏 내 주변의 똑똑한 녀석들과는 달리 가방끈이 짧거나 무식한..
(미안한 표현이지만, 이해력이 달리는..)
녀석들 등 이런 저런 녀석들이 총 집합한게 군대이니 쉬운설명과 반복학습은 군생활 하면서 끊이지 않으리라.

군것질을 않겠다 다짐했지만 오늘도 으레이 들렀다.
달콤한 베지밀B를 섭취했다. 아- 달다.
오늘도 건강한 변을 봤다. 막강쾌변, 나이스한 Feeling.
TOTAL 705,691 TODAY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