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06.17 00:12

20070322_납치

숙영 다음날이라 그런지 Lose 한 하루를 보냈다.
제식훈련과 총검술 훈련밖에 없었고
그마저도 그리 힘들지 않게 끝냈다.
개인행동자를 납치해 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사탕줄게 따라와' 라는 사탕발림으로 순진한 훈련병을 꾀어간다고 한다.
전우조 활동을 확실히 시키기 위함이리라.

심심해서 연습장에 소용돌이를 그리고 있었는데
동기녀석들이 보더니 정신이상이니 무섭다느니 한다.

돌고돌아가는, 점에서 시작해 공간을 메우며 퍼져가는 선, 선, 선.
그 아름다움은 모르는 녀석들 같으니.

요즘 꾸는 꿈의 주인공 '나'는 항상 군인이다.
당장 떠오르는 노래는 '육군훈련소가'다.
생활관을 집이라고 부른다. (이건 대학 기숙사 있을때도 그랬지만..)
이 정든 훈련소(미쳤구나?)를 일주일 뒤면 떠난다.
홀가분하다 시원하다 쓸쓸하다 섭섭하다 아쉽다.
여행 Travel/일본 Japan 2007.02.10 15:20

첫날 - 다자이후 텐만구 옆의 어느 유치원 _ 난 납치범이 아니에요.

 

다자이후 옆의 유치원, 아마 오전 일정을 끝내고 꼬맹이들 집에 가는 시간인듯 했다.
대문이 열려있길래 들어가서 사진을 두장째 찍고 왼쪽으로 90도 턴을 해서 다시 찍으려는 순간
카메라 액정으로 유치원 선생님이 노려보고있다.

카메라를 내리며 그 선생님을 보니 엄한 표정으로 가슴팍엔 양손으로 X를 들어보인다.
난 위험한 사람이 아니에요, 납치범도, 애들한테 엄한 생각 가진 것도 아니라구요!

아, 부끄러. ;;

TOTAL 698,146 TODAY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