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2.13 23:33

20070624_파리

오침시간. 누워있는데 정신없는 파리가 너무 달려든다.
아니, 이불이며 옷이며 천으로 덮인 부분이 얼마나 많은데,
오히려 살갗보다 더 넓을 텐데. 왜.
도대체 왜 팔이며 다리며 얼굴에 기웃기웃 대는건지.
누가 자는 걸 봤으면 수시로 몸부림 쳤을테다.
일어나보니 볼에 모기까지 물렸다.
짜증!! 버x리를 발랐는데 왜 볼에 바르면 이리도 따가운 걸까.
팔,다리엔 발라도 상관없더만.
피부의 질-이 다른건가? 목이 최고로 따갑던데.
신변잡기/군딩 2007.06.17 07:34

20070324_퇴소가 다가온다

햐- 놀토다. 숙영 둘째날 빠진 훈련에 대한
보충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당직사관 재량으로 개인정비 시간으로 급수정.
덧붙여 낮잠까지 재워준다. 멋쟁이 사관이다.

하지만, 놀토라고 마냥 놀게 놔두진 않는다.
대청소를 또 했다. 이젠 뭐 그냥 그러려니 해야지.

저녁식사 후 전투복과 다른 옷가지들을 다시 분배받았다.
전경 착출되는 사람은 안준다는 소문(인지 사실인지)이
많은 이들을 긴장케 했다.
동아리 형들 보니 심심하면 특박 나오고 좋아보이던데 -ㅂ-; 흐흐
어쨌든 난 옷가지들을 받았고, 소문이 사실이라면 난 전경은 아닌셈인가.

그렇든아니든 퇴소가 눈앞으로 다가오는게 느껴진다.
명찰도 받았다. "이재식 LEE" 요즘은 자수를 컴퓨터로 하는구나.
TOTAL 715,904 TODAY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