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되새김질/책 2008.01.29 00:50

[환생프로젝트] ; 다비드 사피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으로 태어난 이번 생, 정말 제대로 한번 살아보겠어!"

어느 잡지에선가 아니면 어느 신문에선가 광고로 나온 책소개를 보곤,
제목 자체에 끌려 기억해뒀다가, 휴가 나와서 냉큼 구입한 책.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정도로 푹 빠져들게하는 그런 책이었다.

주인공인 킴 랑에는 독일의 잘나가는 TV토크쇼 앵커로,
자신감이 상당한 경지에 이르러 있는,
가정보다는 일에 충실한 커리어우먼으로 등장한다.
TV시상식 날 그녀는 죽는다.
죽는다는 사실은 그날 있었던 재수 없는 일 중 6위에 꼽힐 뿐이다.
이런 저런 재수 없는 일 가운데 최고로 재수 없는 일은
개미로 환생해버렸다는 사실.

자신의 다음 생은 자신의 업보에 따라 달라진다는 사실을
알게된 개미 킴랑에는 좋은 업보를 쌓기 위해 노력하고.
(비록 그 결심을 한 이유가 자신의 딸을 지키기 위함이었지만)
몰모트, 강아지 등을 거쳐 마침내 인간으로 환생하는 데 성공한다.


환생이 존재한다는 것을 믿는다고 묻는다면 아니라고 대답하겠지만,
이 책은 환생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며 읽는다면 더 재밌다.
지금 내 눈앞을 날아다니는 날파리 한마리가 과거 히틀러의 환생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지금 내 뱃속에 있는 대장균 하나가 과거 다이너마이트를 만들었던 노벨의 환생일 수도 있다는 것이고.

내가 지금 당장 죽는다면 무엇으로 환생하게 될까.
개미? 혹은 그 이하? 좋은 업보를 쌓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이 나에겐 천국 같은 곳이라는걸 알아야한다.
또다른 이상향을 꿈꾸기 보다는 지금 이 세계에 만족하며, 행복해하며 살 줄 알아야한다.
다시 태어난다면 어떻게 살겠다 다짐한다면, 그 다짐한 내용을 지금이라도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
TOTAL 705,736 TODAY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