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되새김질/책 2009.08.08 15:27

DAWN 태양은 다시 뜬다


DAWN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KURASHINA RYO (대원씨아이(주), 2005년)
상세보기


DAWN 동이 트는 새벽녘을 뜻하는 단어인데 공교롭게도 빌어먹을 '돈'과 같은 음을 가지네.

미국의 거대한 자본력에 굽실대는 일본을 개혁하고자 하는 주인공의 분투(라기엔 일이 술술잘풀리지만).
미국에서 10년동안 금융계의 전설이 되어가며 파괴해버린 일본을 되살리기 위해
2년동안 떠돌이 생활을 하다가, 동네 거지들과 함께 일본의 개혁을 시작한다.

외국의 자본유입을 막고, 외자에 빼앗겼던 은행을 되찾아 손에 넣고, 옛 친구를 찾아다가 정계에도 침투한다.
이 인간의 친구놈들은 다들 어떻게 된게 서른두살 나이에 정당 의원에서 방송국, 상사의 임원등..
각자의 단체, 회사에서 한자리씩 꿰 차고 있다. (뭐 이래야 스토리가 진행되겠지.)

새로운 고용정책을 가진 회사를 만들고, 진보적인 성향을 가진 정당을 만들고, 방송사와 신문을 통한 선전을 하고.
중국과 러시아등지로 그 세력권을 넓혀가면서, 일본에 뿌리를 깊이 내린 미국에서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 하는데
안타깝게도 아시아경제권을 만든다고 하면서 '한국'에 대한 언급은 빠져있다.

이런 장르의 일본 코믹스들이 대부분 그렇지만, 주인공들은 현재 일본의 사상은 부정하지만,
그렇게도 썩어 빠진 일본에 대해 영웅적인 관심과 애정을 보이고, 개혁하는데 성공한다.

이 장르물을 볼 때마다, 제도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걸 느낀다. 우리나라에도 많을텐데.
나도 가끔은 이런저런 정책, 제도에 불만을 가질 때가 있긴 하지만, 개선책을 내놓지 못한다는 게 다를까.
관심의 크기 차이가 다르지 않을까 싶다.

국내의 코믹스 중에 이런식으로 정치, 경제를 다룬 만화책이 있었던가?
성인만화중에는 있을지 모르겠는데, 소년지에서 다루는 건 못본 것 같다.

처음에 돈놀이 할때는 흥미롭게 읽는데, 정치계로 바뀌면서 읽는 속도가 떨어진다.
펌/뉴스 2009.04.06 19:57

프리다이빙 세계 최고기록 경신 - 글로코스



프리다이빙에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는데,
이 사람이 도전하는 종목은 그야말로 프리다이빙으로
산소통 등의 아무런 보조도구 없이 (물갈퀴도 도구라면 도구라하겠지만)
잠수 깊이를 측정하는 스포츠이다.

프리다이빙을 주제로 한 만화책을 재미있게 읽은 터라.
(관련포스팅 : http://www.monolo9.com/243)
기사가 눈에 띄었던 것 같다.

예전 포스팅의 글로코스라는 작품이 바로 프리다이빙을 소재로 한 것으로,
고래가 데려다 준 아이가, 프리다이빙 대회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그렸다.

인간의 장기 중 쓸모없다고 여겨졌던 비장에 대해 다루는 내용이 있는데,
그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 뉴스기사 속 중년(37세)의 여성의 비장은
대단히 활발한 작용을 하는가보다.

그게 아니라도 폐활량이 엄청나다고 하니, 잠수를 하기 위해 태어났나보다.

폐활량이 궁금해 괜히 숨을 참고 있어보았는데, 1분 30초만에 뿜어버렸다.

되새김질/책 2007.02.13 12:07

만화 GOTH

  GOTH  大岩ケンヂ / 角川書店


GOTH : 인간의 잔혹한 면을 엿보고 싶어하는 악취미를 가진 젊은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심코 본 만화책.
순식간에 읽어내려가곤, 바로 연이어 한번 더 읽었다.
작화나 스토리가 그렇게 멋지진 않지만.
스산하고 차가운 분위기를 가진 책.
그래서 좋은 책

 + 2007/02/13-12:19:40 - 다시 읽어보니 내용도 좋다!

정보를 찾아보니 소설 원작인듯 하다.

人にはそれぞれ、生きかたというものがある。
사람에게는 각각, 삶의 방식이라는 것이 있다.

百人いれば、百通りの生きかたがあり、
백명 있으면, 백 방법의 삶의 방식이 있어,

おそらく人は、自分以外の人間の生きかたをうまく理解できないだろう。
아마 사람은, 자신 이외의 인간의 삶의 방식을 잘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원작소설이 그렇게나 강한 포스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기회가 되면 꼭 읽어보리라.
되새김질/책 2007.01.11 16:47

기생수

기생수 애장판 (세트/전8권)  이와아키 히토시 / 학산문화사
이와아키 히토시가 91년부터 95년까지 그린 SF만화 『기생수』는 주인공인 평범한 고등학생 신이치와 그를 노려 몸에 침투하려던 기생수 미키와의 만남부터 시작하게 된다. 이 기생수는 사람들의 귀나 코를 통해 ...


햐~ 95년도 완결이라, 10년이나 지난 만화책임에도, 10년의 세월을 지나 나에게 읽히고 있다니.


+생각하게 만드는 구절들.

'신이치, 내게는 인간적인 감정이 없다. 그러니까 동족을 죽여도 딱히 기분이 달라지지는 않아. 하지만 나와 신이치의 입장이 반대라면 어떻겠어?' -기생수를 물리치자는 신이치의 말에. (애장판 3권)

'신이치, 악마라는 것을 책에서 찾아봤는데... 그것에 가장 가까운 생물은 역시 인간으로 판단된다. 인간은 거의 모든 종류의 생물을 잡아먹지만 내 동족들이 먹는 것은 고작 한두종류야... 훨씬 간소하지.' -인간을 해치는 기생수들에 대한 비판에. (애장판 1권)

작가의 코멘트를 보니, 기억에 남는 대사를 많이 남기고 싶다고 한다. 이 작가, 역시 천재다.

Et Cetera 2007.01.09 23:38

먹보

 


위 사진의 인간은 타케루 고바야시라는 일본인.
특히 핫도그와 햄버거를 잘 먹더라.
소세지만 빼먹고 빵은 마셔버리는 놀라운 식사법을 가진 인간.
몇년전에 봤을 땐 말랐었는데 요즘은 근육질로 다시 태어났다.
2003년 곰한테 졌던게 단 한번의 패배라나?

저런 인간들을 주제로 한 만화책이 있어, 봤다.

먹짱!  토야마 시게루 / 대명종
먹기대회「프로먹보」들의 자존심을 건 한판대결!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먹보 챔피언은 과연...?!먹고 먹고 또 먹자!


2권까지밖에 못봤지만 여덟아홉권쯤 나온 만화책인 듯. 가끔씩 많이 먹는 요령이 나오는데 따라해주면 살이 좀 찔려나. 빨리먹기, 천천히 많이 먹기등 먹기 대회의 종류도 참 다양하더라. 먹는거 가지고 저런 짓 하면 안된댔는데. 무식하게도 먹어댄다. 쯔쯔.
되새김질/책 2007.01.09 23:02

바다 관련 만화책


요즘은, 아니 예전부터 전문적인 내용을 다루는 만화가 좋았다. 한창 의학쪽 만화책을 찾아 보다가, 최근엔 바다와 관련 있는 만화책을 보기 시작했다.


 글로코스 3  다나카 아키오 / 서울문화사
산소통을 착용하지 않은채 다이빙을 즐기는 프리 다이빙. 맨몸으로 즐기는 스쿠버 다이빙이기에 해양생물과 친숙해질 수 있으며 주변환경을 총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프리다이빙이 가능...


처음으로 본 바다 관련 만화책인 글로코스다. 프리다이빙이라는 스포츠(레포츠?)를 주제로 한 만화다. 군계의 작가가 그린 작품으로, 거친듯한 그림체가 마음에 드는 작품이다. 4권 완결으로 프리다이빙이라는 생소한 분야에 대해 겉핡기 식으로나마 알게되어 좋았다. 새로운 분야에 대한 지식을 쌓아가는 과정은 항상 흥미롭다. '코믹' 쪽으로의 재미는 없는 진지한 작품이지만. 추천하고 싶다.

 내 이름은 해사  타케무라 유지 / 삼양출판사(만화)
고된 훈련을 거쳐 해상 보안청 잠수사가 된 난바 린타로. 첫 출동 직후, 오랫동안 연락을 끊고 지내던 아버지의 사망소식에 고향으로 향한다. 그곳에서 린타로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아버지가 남긴 15억엔이라는 ...


지금 이시간 한창 보고 있는 만화책이다. 인양업을 주제로 한 드라마로 역시나 특이한 직업세계를 그린다. 인양업이라는 직업을 싫어하던 주인공 린타로가 가업을 이어 인양업을 하게 되며 일어나는 이런 저런 이야기. 8권까지 나왔다고 하는데 이제 4권째 보는중. 같은 작가의 쎈놈 이라는 복싱 만화는 그저 그랬는데, 이 작품은 좋다.
펌/느낄것 2007.01.01 21:02

최홍만 천만홍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수도소공자 코히나타 미노루 라는 만화책에 나온 한 장면이다. 하하하.
만화책 자체도, 스토리는 없지만, 흥미롭게 진행되고있다 :)

TOTAL 712,043 TODAY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