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06.17 00:07

20070321_각개숙영

밖이 아주 조금 소란스럽길래 밖을 살짝 보고
시계를 보니 6시정각이더라. 옆에서 자던 녀석을 두드려 깨우고
천막 폴대를 발로차 쓰러뜨리고 나와서 보니
천막 쓰러뜨린건 우리밖에 없더라.. 난 정말이지.. 대단해. 내 멋대로야. 크크

어저께 밥먹으러 뛰어가다가 삔 발목이 꽤나 아파서
오늘 훈련(지형지물, 장애물 훈련)은 열외.
장애물 훈련은 한번만 참가해봤는데 재미는 있었다. (또 하라면 싫다.)
훈련 받느라 시계가 없이 보냈던 어제와는 달리
서서 구경만 하고 시계를 자주 본 오늘은 시간이 더디갔다.

숙영, 막연히 힘든줄로만 알았는데 그렇게 힘든건 없더라.
비록 같은 천막을 쓸 한 녀석이 감기로 돌아가서 두명이서 잤고, 옷을 다 껴입고 잤지만.
완전군장의 무지막지한 무거움을 제외하면 숙영도 난이도 4이하~
TOTAL 715,824 TODAY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