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8.01.28 18:11

20070719_이등병선진병영캠프 이틀째

둘째날? 둘쨋날? 뭐가 맞는거지?
비가 주룩주룩 오는 기분 좋은 아침.
오늘 일정은 사고예방교육과 축구 였으나.
교육은 대충대충, 축구는 비와서 취소.
결국 동기와의 시간을 계속 가졌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부끄러울 만큼 PX를 들락거리며 군것질 삼매경에
이제 진지생활에 대해 할말도 많겠다 서로 이야기 하느라 바빴다만.
동기들인데도 그닥 친하지가 않은것 같다.
나야 뭐 친해질 필요를 크게는 못느끼고 있지만.

여튼 이야기를 들어보니 서로 좋다고 자랑하는게 거기서 거기에 부러울게 없다.
내가 사는데가 최고다. 시끄러운 비행기들만 빼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 TIME KILLING 하다가 중대본부 들렀다가 서오릉에 잠깐 들렀다가
김포! 내 집으로 왔다. 서오릉.. 건물 깔끔하던데 무슨 또 증축을 한다고,...



갑자기 부러운데?
신변잡기/군딩 2008.01.28 10:21

20070718_이등병선진병영캠프?!

이등병의 선진병영캠프라는 이름으로 개최된 행사에
이등병 말엽에 겨우 초대되어 용산의 단본부로 갔다.
어제 축구를 하고나선 갑자기 이등병의 행사가 있다며
짐을 싸선 중대본부에서 하루 묵게 되었다.

으음 이제 중대본부 가는게 그리 꺼려지지만은 않는군.
여하간 아침 일찍부커 짐을 다시 꾸려 용산에 왔다.
주임원사님과 면담을 학 ㅗ자유시간.
정말 오랜만에 이용해보는 PX지만 그리 땡기는건 없다.
하지만 동기라고 있는 녀석들이 줄창 가자고 하니 따라 나서지 않을 수도 없고.
너무 자주가서 PX병이 보고 웃을까 걱정된다.

오후엔 한강에 스레기를 주우러 간다고 해서 경악했지만
다행히 전쟁기념관 방문으로 일정이 바뀌었다.
그래봐야 작년, 제작년에 한번씩 가본 곳이라 흥미가 없다.
기획 전시실에 아이디어상품전 같은게 있어 그쪽이 더 끌렸지만.
그런데 갈 수 있을 리가 없지.

여하간 오랜만의 외출이라 기분은 좋았다. 너무 덥긴했지만.
저녁엔 정말정말 진짜 오랜만에 집에 편지를 쓰고
군생활에 대한 각오를 다지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내가 발표할 때 말이 그렇게 빨랐댄다.
하긴 초등학교 중학교시절 시간이 촉박할때 교과서 읽어주는건 내 몫이었지.
야간엔 단 지원대 녀석들과 한 생활관에서 잤는데,
이등병들끼리 뭘 그리 지지고 볶고 야단을 쳐대는지.
별 시덥잖은 일 가지고 별 발악을 다한다. 웃긴놈들.
TOTAL 719,136 TODAY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