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7:22

20070422_청소

면회는 사라져야한다.
담배도 사라져야한다.
PX도 사라져야한다.
야외쓰레기 정리를 하며 문득 지속적으로 한 생각이다.
주말이라 면회객들이 많이도 왔었나보다.
또, 먹을 것도 많이도 싸왔나보다.
지난주의 내 면회와는 다른방식의 면회를 한 듯.
온갖 패스트푸드, 피자, 치킨 등 요식업 중 테이크 아웃이 되는 먹거리가 총 출동.
그건 그렇다 치고 왜 생활관 쓰레기통에 이것들이 있는거지.

또 담배피는 녀석들은 왜 쓰레기통에 가래를 그리 뱉어놓는건지. 불끌려고 그랬나?
그러면서 불은 왜 안끄고 꽁초더미에 파묻어 연기가 폴폴 나게 냅두는건지.
간접흡연의 폐해를 내 코로, 내 폐로 느끼며, 긿지만 묵묵히 쓰레기를 주어 담는다.
아. 오늘도 식판을 닦았다. 어제는 내 식판이었지만 오늘은 주인 없는 버려진 식판들.

동메달을 은메달로 환골탈태 시켰다.... 끄악!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7:19

20070421_검열

육군본부에서 취사장,조리장 검열을 나온다며 식판의 누런 때를 벗기랜다.
내 식판은 비교적 깨끗한 편이었지만
몇몇 식판은 앞,뒷면 모두 누렇게 코팅되어 황동식판 같았다.
150명 식판을 닦는데 주어진 철수세미는 고작 4봉지.
그걸 필요한 몇명이서 찢어가지겠다며 식판으로 눌러 뜯어내가며
난리를 치는 사이에 수세미에 베인 녀석도 나오는 등 본부검열에 식당이 난리가 되었다.
깨끗했던 식판이기에 얼른 닦아내고 확인을 받았더니 또다른 청소를 시킨다.
역시 너무 앞서가면 안되는곳이 군대다.
에어컨과 식기세척기 위를 걸레로 닦는 일이었는데,
그 두꺼운 먼지는 둘째치고 시커먼 쥐똥들이 우어억..
닦는 척만 하다 시간만 채우고 도망치듯 빠져나왔다.
쥐가 그위엔 어덯게 올라가는 건지..
대단한 생명체다.
TOTAL 716,289 TODAY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