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8:28

20070504_적응

둘째날. 일어나서 이불은 개줘야하나 말아야하나.
청소할땐 저긴 두명만 가면 될것같은데 다섯명이나 뛰어갔으니
난 다른걸 찾아봐야지.. 하다보니
그걸 보는 선임들은 일 안한다고 야단이다.
융통성, 효율성 같은건 눈씻고 찾아봐도 없다.
이리 우르르 저리 우르르.. 난 나중에 이러지 말아야지.

저녁무렵, 마음의 편지에 욕먹은 것 따윈 쓰지 말라기에
"글쓰는법 까먹어서 못씁니다" 라며 완곡하게 안쓰겠다 했는데
선임이랑 농담따먹냐면서 또 뭐라뭐라 한다.
'하아- 니 멋대로 하세요'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고...

이런게... 군대야?
적응을 하고 싶지 않은 풍경.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7:13

20070420_테스트

실기평가의 시작.
세시간이나 기더렸건만
경계근무 투입한 조교 덕에 오전평가는 물건너 갔다.
다음주 월요일에나 치게 될테니 어쩌면 다행이지만
일이 의도치 않게 미뤄지는 것이라면 결코 유쾌하지 못한 법.
오후 평가는 두 팀으로 나누어져 실행되었는데
마찬가지로 한 팀의 평가는 시간이 모자라 다하지 못하고,
어떻게 끝나긴 한 한쪽의 평가는 시원찮게 대답했다.
아예 모르는건 그렇다 치지만 알듯 말듯한 질문에 대답 못했을때의 안타까움이란.
평가가 그리 중요한건 아니지만 힘내서 공부 좀 더 해야지
TOTAL 711,824 TODAY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