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4:49

20070407_휴일

즐거운 휴일이다.
훈련소에서의 휴일과는 달리 확실히 휴일다운 휴일..이어야 하는데
침구류 일광건조니 베게피(보게피?ㅋ) 세탁하라느니 귀찮게 하고
오후 체육활동도 일괄적으로 시키는구나. 운동따위 하기 싫은데 왜 자꾸 하래.
족구하는 거 구경하다가, 잠깐 참여하다가.. 축구하는데 따라갔다가 얼떨결에 같이 하게 되었다.
초,중,고딩 12년동안 친구놈들 축구할 때 구경만 하고, 강제로 시킬땐 터덜터덜 걸어다니고.
고등학교 다닐땐 체육실에서 배부장님과 담화를 나누거나 교실서 게임만 했었는데..
여기선 왠지 뛰는척 해줘야 할 것 같은 분위기였다..만 싫은척 다 내며 걸어다니다 혼자 복귀했다.

저녁엔 바보게임이 유행했다. 바보게임이라기보다는.. 뭐랄까 눈치게임?
이런 저런 말장난 속에, 해답을 아는 녀석은 낄낄거리며 웃지만 모르는 녀석은 답답해 하는 기색이 역력.
중고딩때 많이 하던 짓인데 온갖 지역 신기한 녀석들 모이다 보니 말장난의 패턴도 다양했다.
같은 계급의(이등병들.. 다같이 동기지.) 내무생활은 항상 유쾌하...ㄴ 듯 하다.
밤엔 이런 저런 잡담을 하고 듣다보니 12시가 넘어서야 겨우 잠에 들었다.
내일도 휴일이니 뭐.. 낮잠이나 자야지.
신변잡기/주변 2007.01.19 17:32

물구나무서서 팔굽혀 펴기

사실 물구나무도 제대로 못서기에 벽에 발이 닿았다 떨어졌다 하지만..

어쨌든 그쪽으로의 체중분산은 없을거야. 칫.

하나.
둘.
셋.
넷.
다섯.

팔이 부들부들

여섯.

팔이 덜덜덜

일곱.

어깨가 덜덜덜

여더....

쿵.

아이고 아파라.



운동.. 좀 더하자.
신변잡기/주변 2007.01.02 16:00

홈트레이닝을 함께할 덤벨

저작년 초 5kg 작년 7kg 을 거쳐 금방 9kg 짜리 한벌을 만들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열개만 들어보자고 시작했더니. 묵직하다.
생전 처음으로 5킬로그램짜리 들어봤을때만큼 힘들다.
5킬로에서 7킬로로 올릴때보다는 덜 무겁지만. 이거, 쉽지않다.

미친듯이 운동하진 않겠지만, 적절하게 운동해줘야겠다.

TOTAL 698,392 TODAY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