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8.08.03 00:19

20070927_장비수리

이게 좋은건지 나쁜건지 모르겠지만. 장비를 고쳐버렸다.
5일 전 장비가 고장나며 부품이 없어서 프랑스에서 가져오는데
무려 석달이나 걸린다기에 임무해제라고 기뻐 날뛰었는데
어디서 부품을 주워왔는지 냉큼 고쳐버렸다.
어디로 팔려갈지.. 아니면 밥이나 하고 살아야할지 고민하던 나만 바보가 되었다.
여하튼 고쳤으니 다행이긴 하다만.. 생각보다 너무 빠르잖아. 쳇쳇쳇.
비바람이 몰아치는 가운데 정비를 한다고 비를 쫄딱 맞아 오슬오슬 춥다. 에엣-- 취!
장비 수리중엔 비 안맞추겠다고 비에 젖어 들어가는 내 몸뚱아리는 내버려드고 장비 덮개를 들고 있는데
바람은 또 얼마나 심한지 후들후들 떨리는 팔뚝.
여튼 이고생했으니. 아무리 고철덩어리라도 고쳐져야 마땅한 법!
이젠 고장나지 말고 건강하게 살아남길.. 에엣--취!
바람에 펄럭이는 포카바에 몸을 실어 날아가면 기분이 좋을라나?
가녀린 팔뚝으로 매달려 날아갈 순 있을까?
신변잡기/군딩 2008.02.01 11:15

20070904_주저리

어저께는 며칠에 걸친 정비 대장정을 마치고 장비가 정상적으로 돌아온
역사적인 날이 될 뻔.. 했으나 한시간 30분만에 다시 적색경고등과 함께
에러코드를 흩뿌리며 장렬히 전사, 다시금 절망케 만든 날이 되어버렸다
여하간 오늘도 정비팀은 어김없이 방문했고, 정말이지 오늘은. 오늘에
이르러야 정비의 끝을 보는 듯 했지만 양치기 소년같은 천마녀석을
믿지 못하기에 내일까지 기다려보기로 했다.
아 - 이제 장비 운용 연습도 좀 해보자..
이등병 행사랑 아파서 중대 온 후임녀석들 말 들어보니
내 동기녀석들은 내가 장비 고장나서 멍하게 L렌치 가져다주고 펜치 가져다주는 사이에
벌써 시나리오 훈련 마치고, 작전준비가 다 되어있던데.
크아아! 나도 빨리 작전 투입할래!

화제를 바꾸어,
점심 때 본 덩은 대단했다.
슈퍼 울트라 자이언트 사이즈에
헤비급의 무게를 자랑 할 듯 한 (무게는.. 별수없이 추측..)
섬유질이 매우 풍부해 보이는 거대한 녀석이
변기통 안에서 또아리를 틀고 날 노려보고 있다.
흐미.. 시원한거..
쾌변이다 만세!
오늘 거의 한달만에 몸무게를 달아보니
김포있을 때 보다 3킬로그램이 빠졌다. 67킬로그램.. 후우
점심때 그녀석의 무게인가.. 푸흡

배변작전은 만점이로군
TOTAL 698,613 TODAY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