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8.08.03 14:43

20071012_전투준비태세

CRE라 불리는 전투준비태세 평가를 받았다.
왠일인지 어제는 항공기 식별 카드를 정말 오랜만에 봤는데
나야 뭐 다 알고 있으니 괜찮지만 후임녀석은 많이 틀려서 공부를 시켰다.
오늘 아침엔 근처에서 검열팀 차량을 보았다는 제보에 조원훈련도 했다.
하지만 오전 3시간이 다 지나도록 검열팀이 오지 않았고.
손놓고 있다가 천마에 기름을 좀 넣어주려 했는데,
기름창고로 올라가다가 난 화장실에 가고자 좀 늦었고,
그동안 CRE 검열팀이 근처에 있어서 올 것 같다는 제보를 다시 한번 받고
'CRE팀 들어온답니다' 외치며 포상에 뛰어올라갔다.
그때만 해도 올라오고 있다는 줄 알고 열심히 뛰어갔는데
오질 않기에 더운 몸을 식히고자 웃통을 벗어놓고 있을 때
올라오는 차 한대. 내리는 검열팀.
'헛'숨을 들이키고 옷을 다시 입으려 뛰어 들어가 옷을 입고 있는데
그 틈, 그 여유도 주질 않고 검열 시작.
옷은 펄럭이고 군장은 등쪽 멜빵이 끊어져 덜렁거리고,
첫 검열이라 이런걸로 감점 주진 않을까 걱정되어 뒷모습을 보이지 않으려 부단한 노력을 했다.
항공기 식별 테스트를 소대장, 후임녀석 순으로 하고
나에게 다가오기에 긴장하고 있는데, 다른걸 물어본다.
헛, 그건 외운적 없는데... 생각나는 대로 말했는데 "잘 알고 있네" 랜다.
크큭. 맞춘건가? 난 정말 대단해.. 푸헬.
결과는 96.6점으로 우수성적을 거두었다.
뭐. 그렇게 힘든건 아니로군
TOTAL 719,115 TODAY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