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8.01.31 09:30

20070823_중얼중얼

단장님이 방문?순시? 하셨다.
뭐 꼭 단장님 때문은 아니지만
며칠동안 제초작업에 청소에 정화조.. 덩으로 막힌 것도 뚫고
자동차에 걸리적 거리는 나뭇가지들도 톱으로 쓱삭하느라
고생들 했고. 포상도 나름 신경써서 풀도 뽑고..
고장난 장비지만 장비수입 (왜 청소하는걸 수입이라고 하는거지?)도
깔끔하게 했건만 포상엔 들르지도 않은 채 떠났다.

왼손으로 글씨 쓰는 연습을 시작했다.
우뇌를 발달시켜야지.
왜이리 섬세하게 움직여지지 않는지 답답.. 하다.
삐뚤빼뚤 초등학생보다 못 썼지만연습해서 아름다운 글씨체를 손에 넣어야겠다.

엊그제 고쳐놨던 천마녀석은 어제.. 또다시 고장났다.
이런 고물딱지같으니.
150억이나 된다는 기계가 실속이 없다.
군인의 힘으로는 고칠 수 없는건가.
제조사의 A/S를 소환핼 때가 된 듯 하다.
신변잡기/군딩 2008.01.31 09:23

20070820_풀베기 작전

오오. 어느덧 입대한지 6개월이 지났다.
이제 1년 반 남았군. 장비는 여전히 고치지 못했고
제초작업에 열을 가했다.
김포의 그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작업량이다. 산악진지란.. 덜덜덜
낫에 톱에 갈퀴에 가위에.. 낫은 날이 상해 못썼지만.
오늘은 예초기 까지 가져와서 풀베기에 여념이 없다.
오랜만에 만져보는 예초기.
칼날 대신 플라스틱 와이어가 두개 달려 왠지 안전해 보이는데..
실수로 돌을 때려도 괜찮겠군. 진동도 훨씬 덜하고. 그러나 베어지는 느낌이 없다.
산소에서 작업할 땐 잠깐만 돌려도 손떨림에 밥숟갈 들기도 쉽지 않았는데.
신변잡기/군딩 2007.11.05 20:07

20070523_제초작업

3일째 제초작업을 하려는데 공항측에서 차 한대와 제초기 4대정도를 가지고 와서
도로주변의 잡초들을 깎아내기 시작했다.
낫한자루 들고 몇명이선가 30분동안 깎던 분량을 자동차가
왠 기계로 한번 훑으니 3분도 안되어 일정한 높이로 깔끔히 커팅되어버렸다.
또한 예초기의 위력은 얼마나 대단한가.
한시간동안 바닥을 기어다니며 베고 뜯고 뽑던걸 몇분만에 다 베어넘겨버린다.
작년인가에 산소에서 했던 예초기 작업이 생각났다..
10분정도 잠깐 했는데도 팔이 떨려 밥숟가락 들기도 힘들었었지..

달팽이 한마리를 발견했다. 최근들어 항상 죽은 껍데기만 보다가 생체를 보니 반가워
왼팔에 올려둔채 제초작업을 했다. 팔꿈치로 올라가며 자꾸 진액을 묻히기에 손목으로 옮기는 도중에
몇번인가 떨어뜨렸더니 급기야 껍질이 깨져버렸다.
더이상 내가 데리고 다니면 즉사할 것만 같아서 먹이로 호박조각을 주어 방생했다.
부디 힘차게 잘 자라길
신변잡기/군딩 2007.11.05 20:03

20070521_근무투입

드디어 진짜 군인이 된다는 경계근무에 정식 투입되었다.
1시간씩 서던 불침번에 비해 2시간씩 서야하기에 지루한 면이 많지만.
오늘 낮 근무때는 제초작업이 있었기에
작업 열외할 수 있음에 감사하며 근무를 서게 되었다.
하지만 안타까운 사실은 근무 두시간동안 제초작업이 끝나지 않았다는것..
결국 점심식사후 20도를 훌쩍 넘어 30도 가까운 무더운 날씨, 땡볕 아래서 낫들고 작업을 했다.
오침시간도 조금 깎아 먹으며 제초작업을 하곤 약간 늦어서야 오침.. 야간근무도 있으니 잠은 챙겨자야겠다.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8:42

20070509_제초작업

제초작업을 했다.
정말 오랜만에 잡아보는 낫이다.
날이 제대로 안 서 있어서 벤다기보다는 날에 대고 뜯어내는 식의 풀 뜯기였지만.
여하튼 도구를 사용하지 않았는가!
맨손으로 풀 뜯지 않았다는 것이다.
계속 쪼그려 앉아 있었더니 허리가 장난없게 욱신거렸따.

아침에 구보한 뒤로 당겨오는 허벅지며 종아리의 고통과 합쳐지니
내 하체가 제대로 허리 아래 붙어있는건지..

천마! 이제 실무적인 것을 계속 배워나가야 한다.
강의실 수업이 아니라 졸리자 않으니 좋긴하다. 하하/.

100일 위로휴가가 취소되었다고 선임들이 농담한다.
난 진짜 믿고 왜 왜 ! 하며 오열했다..
그 다음날에서야 농담임을 알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TOTAL 718,967 TODAY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