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06.16 16:34

20070224_5일째

교육대로 이동한 뒤 아무 한 일도 없이 휴일을 먼저 맞았다.
휴일이래놓고 하라는 일은 왜이리 많은지...

집에 널려있는게 바늘에 실인데
평소엔 좀처럼 만져보지도 않았기에 바느질은 서툴기만 하다.

이름을 미싱으로 새기는 법을 알았다면
혹시나 군장부 같은 곳에서 일할 수 있지 않을까 잠깐 생각해봤다.

오후엔 갑자기 날 포함한 십수명정도 강의장에 남으랬다.
물론, 내가 남았으니 나쁜일은 아니리라 생각했다.

알고보니 분대장 후보자로 뽑힌것이었다.
허나, 키가 작다고 우선 태클 들어오더군.
면접.. 을 보다가 입소대에서 봤던
지능검사 결과를 알고는 17점이나 깎인걸 알고 실망했었다.
신변잡기/군딩 2007.06.16 16:33

20070222_3일째

지능,인성검사를 봤다.
학교다닐 때 공과대에서 서비스하는 적성검사를 몇번이나 즐겼고
인터넷에 공개되어 있는 IQ테스트들 거의 해봤기에 이젠 IQ테스트 따위 지겹다..

150점 만점이라는데 무슨 IQ테스트를 절대평가로 하나..
나중에 들어보니 133점 나왔다고 하더군, 17점이나 깎이다니.. 쳇

인성검사는 신검때 했던 365문항을 그대로.... 지겨워지겨워..

독감주사라며 또 내 몸에 '침' 따위를 꽂아야한다니 씁쓸하지 않을 수 없다.
아무래도 머지않은 미래에 모서리 공포증따위는 가뿐히 극복해버리지 않을까 싶다.

줄을 잘못 서서 삼일 연속 불침번을 선다. 교대점호는 어제부터 요령껏 생략.
귀찮은, 피곤한 불침번
TOTAL 698,105 TODAY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