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9.01.01 10:13

20080715_낫과 총

낫을 갈았다.
이제껏 집에서 파파께서 가위를 가는 모습은 많이 봐왔는데
실제로 뭔가를 갈아보는 건 처음이다.
하루종일 낫을 갈아대는 레이더 애들을 보니
왠지 나도 갈고 싶어지는 바람에 숫돌을 빌려와버렸다.
생각만큼 슬근슬근 갈려나가진 않았지만
녹슬어있고 무뎠던 날이 수백번의 왕복과 마찰로
서서히 은빛으로 물들어가는 모습은 뿌듯하게 한다.
다만 손가락 끝에 힘을 주고 갈다보니 손가락에서부터 경련이 온다.
야간에 진급이 걸린 사격하러 가야 하는데 큰일이다.
손이 떨려서야 사격을 제대로 할 수가 없는 노릇인데...

사격장에 와버렸다. 다른건 둘째치고 모기가 너무 많다.
휘두르는 족족 모기가 손에 부딫히고 으깨어져 죽는다.
그 와중에도 옷을 뚫고 침을 꽂아오는 놈들도 있고
또다른 놈들은 살이 드러난 부분을 집요하게 노리고 들이댄다.
어둠이 완전히 내리기 전에 야간 조준 요령으로 사격연습을 했다.
사격하는 도중에 왼손 등에 모기 침이 꽂히는 느낌이 났다. 기분 쒯인걸.
결과는 9발 손떨리는 녀석치고는 양호한 성적이라고 생각했는데
10발 맞춘녀석이 둘에 그다음이 나라면 우수한 성적 아닌가.
야간사격이니 어두워질 때까지 기다려야지 않겠는가.
그동안 모기의 습격으로 군데군데는 붉게 부풀어오른다.
적당히 어두워진 뒤 사격을 실시하는데 이거 생각보다 더 안보인다.
느낌에 의존해서 조준을 한 뒤 방아쇠를 당기는데
총구 앞으로 터지는 화염에 매료되어 어차피 안보이는 조준점에선
시선을 떼어버린채 불꽃을 보며 쏘아댔다.
하나 둘 셋 넷... 아홉 인데 철컥철컥 탄이 안나간다.
컥 큰일났다 탄 잃어버린건가 하고 혼자서 세어보니
다행히 10발의 탄피가 짤랑이고 있었다. 휴.
그런데. 옆에선 탄을 잃어버린 듯 하다. 젠장.
탄을 찾을 때까지 사격은 중지.
빨리 찾지 못하면 사격 종료.
내 진급은 누락?

2시간동안 찾아보았지만
어두운 데서 찾기란 쉽지 않았고
결국 11시가 되어서야 복귀했다.
어두워진 후 쏜 것도 9발 맞췄었는데.
합격선을 충분히 뛰어넘는 성적인데
진급 안시켜주면 난 화나서 어떡하지.

, 모기, 사격, , 훈련
신변잡기/군딩 2007.11.05 19:54

20070519_근무

2주간의 대기기간이 끝나갈 무렵이라 금누체험을 했다.
오랜만에 매어본 총. 몇분? 몇십분? 여튼 오래 메고 있진 않았는데 팔이 아파오더라.
이제 이짓 근무를 하루 4~6시간은 서게 될텐데.
팔운동은 절로 될 듯 하다.
한쪽팔만.. 이라는게 문제지만.
이것저것 공부할 꺼리가 많이 생겼다.
하나둘삼넷.... 악삼에서 봤던 이상한 숫자세는법이 생각나고.
인터넷이 잠깐 하고 싶었지만 이내 현실을 자각하고 타협.
신변잡기/군딩 2007.06.16 18:17

20070309_대망의 기록사격

대망의 기록사격날. 어제 영점사격 결과 탓인지
1조로 편성되어 맨 처음으로 쏘게 되었다.

분대장들의 시범을 보고 드디어 내차례.
입사호쏴 자세로,
장전.
250미터짜리 과녁을 가누고
호흡을 천천히...
숨을 참고
방아쇠를 당기면...

타앙!

해야하는데 틱 하고 마는 총 -_-
또 장전이 안된것이다. 역시 내 총이야.

그러는새에 과녁 두개가 그냥 무심히 일어섰다 누웠다.
이후 8발은 모두 맞추었는지 중간집계 때 8발이랜다.
하하 쏜건 다 맞춘셈이다.

다음은 엎드려쏴.
이번에도 첫번째 과녁은.. 장전 못해서 놓치고
장전을 다시 하다가 탄환 하나를 빠뜨렸다... 다시 끼우는 동안 두번째 과녁도 놓치고.
세번째 과녁에 타앙! 했는데, 오른쪽으로 뭔가 번쩍이며 날아간다.
헉, 탄피다. 탄피 모으는 주머니를 안끼고 쏜것이다.

부랴부랴 탄피낭을 끼고, 끼는 동안 네번째 과녁도 놓쳤다.
나머지 탄환을 모두 소비하고나니 15발 맞췄다고 한다.
푸헬헬헬헬 쏜건 다맞췄다 다맞췄다 푸헬헬헬

그나저나 탄피 잃어버리면 집에 못가는데.. 하며 열심히 찾았다
찾고 찾다보니 찾았다. 다행이다.. 휴우

10발 이상이면 합격이라 15발로 안전하게 합격하고 대기하고 있는데,
소대장님에게 착출되어 일을 하게 되었다. 다른 녀석들의 사격결과를 받아와서
집계, 통계, 정리해야한다. 본부와 강의장 사이를 발가락이 따끔거리도록 뛰어다녔다.
계단을 서른번 가까이 오르락내리락 거리는데, 층계가 높아서 더 힘들었다.

검사장에 있던 분대장이 측은한 눈빛으로 '존나 좆뺑이 까는구만..' 했다.
그래.. 누가 봐도 난 고생하고 있는 것이었다. 힘들어 보이는 것이었다.

아 왜 이 무식한 녀석들은 한번에 합격 못하고 세번 네번씩 쏘는거야....
덕분에 난 더 힘들어졌다.

집계를 하는데.. 합격률이 90%는 된다더니, 순 뻥이었다 60%를 겨우 넘는 기록..
잘쏜애가 쏜 기록을 못쏜애한테 넣어주고 하더니 95%의 합격률을 만들어내더라.
분대장한테 원래 기록 이렇게 측정하냐고 물었더니.. 군대가 다 그렇다더라.

야간사격훈련으로 총질은 끝난다. 오전오후 내도록 뛰어다녔는데 또 일시킨다.
이번엔 그래도 본부에서 불 켜고 끄는거라 쉬웠다.
본부에 있던 기간병은 놀랍게도 안동출신이었다. 세상은 참 좁은 것 같다.

그래! 안동의 식혜는 붉다고!! 누런.. 그건 감주라고!!
다른 지역에선 감주를 식혜라고 하고 붉은 식혜는 알지도 못하더군.'

다사다난했던 하루 일기가 벌써 세장째다.
이렇게 길게 써보는건 또 처음이군.
불침번 서다가 지쳐서 쓴다.

야간사격 때, 다른 동기녀석들은 총겨누고 준비중인데
내 담당 분대장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없다가 늦게 돌아와서 과녁도 안보여주고
그냥 막 쏘랜다. 탕탕탕탕탕탕탕탕탕탕. 합격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기회를 안주니 원.

야간훈련때도 몇번인가 계단을 왕복해서 나중에 세어보니 총 서른두번쯤 계단을 오르내렸다.
2층정도의 높이였으니 63빌딩을 한번 올라갔다 내려온 셈이다.

밤에 돌아와서 샤워를 하는데 무릎 통증이 장난없다.
휴우우..

물에 적신 컵라면을 먹었다. 팅팅 불어도 좋으니 익은 면발이 먹고싶다.
흐어어 불침번 서는데.. 졸린다... 안졸린다... 졸린다... 안졸린..
신변잡기/군딩 2007.06.16 17:54

20070307_사격훈련

어제보단 펜 색이 좀 좋군 (덧. 핑크색)
오늘 오전엔, 방아쇠 당길 때 총기의 움직임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기 위에 바둑돌을 올리고 쏘는것과 조준경 보는 법을 시험봤다.
50%정도의 성공률을 보이던 바둑돌올린채 격발하는 시험은 용케 합격하고
조준경보는건 파트너와 썸씽으로 역시 합격.
중요한건 기록사격이지만 이런 자질구레한 것도 관리해줘야지.

날씨가 풀리려는지 그렇게 춥지않다. 바람이 덜 부는 탓이리라.
하지만 눈이 내리더니 저녁때 되어서는 폭설에 바람까지 불어 눈보라 눈보라 눈보라.
내일의 훈련이 걱정되게 만들어주는 날씨다.
TOTAL 712,077 TODAY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