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7.06.16 18:30

20070311_빨간날

또다시 빨간날. 간밤에 늦게 잤더니 아침에 일어나기가 꽤나 힘들었다.
매주 있는 종교행사에 참여하는데.. 초코파이 하나 얻어보겠다고 생일인척 할려고 했는데
오늘따라 생일인 사람을 따로 불러내질 않는다. 쳇
불순한 의도가 이렇게 뒤통수를 맞고 사그라들었다.

이래저래 시간을 때우다가 낮잠을 잘 자고 있는데 갑자기 전화를 시켜준다.
기록사격에서 나름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고 중대 전체에 전화를 시켜준것이었다.

집에 전화했더니 다행히 아부지감기가 나으셨다고 한다.
항상 그렇지만 다들 잘 계신다한다.

남서리군은 콜렉트콜 안받아준다.


저녁 종교행사를 다녀오니 갑자기 또 전화를 시켜준다.
뭔가 착오가 생긴 모양이지만.. 시켜주니까 감사히 해야지.

이번엔 남서리놈과 연락이 되었다. 학교생활이 영 재미없는 듯 하다.
일주일밖에 안되었으니, 아직 적응이 안된거리라.

또 누구누구 한테 전화를 걸었었는데 받고는 끊더라. CHCH양....
뭐.. 바쁜일이 있으려니 하곤 너그러이 넘어가야지.
설마 콜렉트콜이라고 안받는건 아닐거야.. 킁

기간병들이 지나다니면서 통화가 길다며 눈치를 주지만.. 무시하고 계속 전화시도.
조나리. 오오.. '제시카다' 했더니 콜렉트콜을 받아주었다. 고마워라 크크

내 주위엔 불행한 사람은 없는 듯 하다. 참으로 다행한 일이지.
너도 나도 어려움없이 잘 살고 있다.

항상, 적어도 나랑 엮인 이들은 모두 행복하길.
절대
기필코
반드시
언제나
..
부디.
신변잡기/군딩 2007.06.16 18:22

20070310_어느 토요일

오늘은 노는 토요일인 놀토다! 격주제로 한주는 놀고 한주는 6시 기상해서 일과진행이다.
아침점호도 없고 스트레칭도 없는 아침잠을 한시간이나 더 잔 좋은 날이다.

2주간 함께 지냈던 분대장이 휴가 가면서 다른 부대로 간다며 애들을 낚았다.
롤링페이퍼를.. 써서.. 줬다... 자랑하고 다녀다고한다..

노는날 아침은 항상 군대리아인건가.. 손도 안씻었는데 그냥 대충 만들어 먹었다.
참으로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다. 이러는데 감기가 안걸릴수가..

자유시간엔 세통인가 온 편지에 답장을 꼬박 하고 달콤한 낮잠을 자고.....
일어나니 대청소를 시킨다.. 이 무슨.. 청소에 한맺힌 훈련소같으니.

천원짜리 콘칩 큰 봉지를 주고, 숨겨놓지말고 다 먹으라길래 꾸역꾸역.. 오엑

밤에 자기전에 생활관 녀석들이 자기 집안 이야기를 하면서 친해지자고 한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참으로 다사다난한 삶을 산 녀석들이 많았다.

그에 반해 우리집안은 너무나도 평화롭고 안정적인 삶을 살고 있는 것 같았다.
참으로 축복받은 삶이 아닐 수 없다. 정말 오랜만에 가정의 소중함과 행복감을 느꼈다.

난 행복하다. 행복한 사람이다. 이렇게 큰 걱정없이 살 수 있는건 정말이지 축복 받은 일이다.

날 행복감에 빠지게 해주는 녀석들이 고마웠지만.. 말끝마다 욕을 하는건 마음에 들지 않아.
TOTAL 719,042 TODAY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