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제시카

안녕 !

Rss feed Tistory
신변잡기/군딩 2009.01.01 10:13

20080715_낫과 총

낫을 갈았다.
이제껏 집에서 파파께서 가위를 가는 모습은 많이 봐왔는데
실제로 뭔가를 갈아보는 건 처음이다.
하루종일 낫을 갈아대는 레이더 애들을 보니
왠지 나도 갈고 싶어지는 바람에 숫돌을 빌려와버렸다.
생각만큼 슬근슬근 갈려나가진 않았지만
녹슬어있고 무뎠던 날이 수백번의 왕복과 마찰로
서서히 은빛으로 물들어가는 모습은 뿌듯하게 한다.
다만 손가락 끝에 힘을 주고 갈다보니 손가락에서부터 경련이 온다.
야간에 진급이 걸린 사격하러 가야 하는데 큰일이다.
손이 떨려서야 사격을 제대로 할 수가 없는 노릇인데...

사격장에 와버렸다. 다른건 둘째치고 모기가 너무 많다.
휘두르는 족족 모기가 손에 부딫히고 으깨어져 죽는다.
그 와중에도 옷을 뚫고 침을 꽂아오는 놈들도 있고
또다른 놈들은 살이 드러난 부분을 집요하게 노리고 들이댄다.
어둠이 완전히 내리기 전에 야간 조준 요령으로 사격연습을 했다.
사격하는 도중에 왼손 등에 모기 침이 꽂히는 느낌이 났다. 기분 쒯인걸.
결과는 9발 손떨리는 녀석치고는 양호한 성적이라고 생각했는데
10발 맞춘녀석이 둘에 그다음이 나라면 우수한 성적 아닌가.
야간사격이니 어두워질 때까지 기다려야지 않겠는가.
그동안 모기의 습격으로 군데군데는 붉게 부풀어오른다.
적당히 어두워진 뒤 사격을 실시하는데 이거 생각보다 더 안보인다.
느낌에 의존해서 조준을 한 뒤 방아쇠를 당기는데
총구 앞으로 터지는 화염에 매료되어 어차피 안보이는 조준점에선
시선을 떼어버린채 불꽃을 보며 쏘아댔다.
하나 둘 셋 넷... 아홉 인데 철컥철컥 탄이 안나간다.
컥 큰일났다 탄 잃어버린건가 하고 혼자서 세어보니
다행히 10발의 탄피가 짤랑이고 있었다. 휴.
그런데. 옆에선 탄을 잃어버린 듯 하다. 젠장.
탄을 찾을 때까지 사격은 중지.
빨리 찾지 못하면 사격 종료.
내 진급은 누락?

2시간동안 찾아보았지만
어두운 데서 찾기란 쉽지 않았고
결국 11시가 되어서야 복귀했다.
어두워진 후 쏜 것도 9발 맞췄었는데.
합격선을 충분히 뛰어넘는 성적인데
진급 안시켜주면 난 화나서 어떡하지.

, 모기, 사격, , 훈련
신변잡기/군딩 2008.01.31 08:57

20070801_꿈

또 쓸데없는 꿈을 꾸었다.
역시나 배경은 군대.. 인 것 같은데 왠일인지 건물진지에 있었다.
있었는데.. 무슨 높은 사람이 찾아왔고,
난 왠지 그 사람을 피해 건물 밖으로 나왔다. (순식간에.)
나와서.. 좀 돌아다니는데 왠지 사복차림이다.
길거리를 배회하던 중 '돌아가지 않으면 탈영 아닌가?' 하는 생각이 뇌리를 스쳐
왔던 길을 거슬러 가는데.. 건물 옥상까지 가야되는데 엘리베이터도 없나..
40층 넘는 건물이었는데 허겁지겁 뛰어가고 있는 나를 발견.
무슨 아파트 같은 건물인데 함정같은 것도 있고.
판타지로 흘러가는 꿈 속에서 열심히 뛰어다닌 나는 이윽고 진지로 복귀.
하지만 내가 나갔다 왔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없고...

깨어났다. 일병으로 진급했다. 앞으로 1년 6개월 남았다 허허허.

시나리오 푸는 훈련을 했다. 별것도 아닌게 왜이리 헷갈리는지.
처음이라 다그래. 라고 넘어가고 싶지만. 잘하자 제시카!
, 진급, 훈련
신변잡기/군딩 2007.11.05 20:04

20070522_훈련

"넌 훈련 같은거 안해?" 라는 질문에 "그런거 안한다." 고 대답해놓고 보니
이곳은 하루에도 두세번씩 훈련이나 실상황이 걸리는 무서운 곳이라는걸 새삼 깨달았다.
모든 일과가 실상황이나 모의 훈련에 맞춰져 있음에도
매일 겪다보니 얼마나 중요한지 잊고있었다.
항상 실전과 밀접하게 함께하는 일반 보병사단과는 다른 중요한 임무를 맡고 있는게 우리였다.

TOTAL 705,714 TODAY 33